"내 말 씹냐? 개XX" 운전기사에 폭언·갑질한 김윤배 전 총장 징역형 구형

운전기사에게 수년간 폭언과 갑질을 한 혐의로 법정에 선 김윤배(63) 전 청주대학교 총장에게 징역형이 구형됐다.

뉴시스에 따르면 13일 청주지법 형사3단독(판사 고춘순)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김 전 총장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했다. 검찰은 "죄질과 피해 상황에 상응하는 형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김 전 총장은 2018년 2월부터 2020년 8월까지 운전기사 A(63)씨에게 업무 외 허드렛일을 강요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20여년을 김 전 총장 집에서 운전기사로 일하던 A(63)씨는 지난 8월 심근경색으로 사망했다. A씨의 유족은 유품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김 전 총장의 갑질 정황이 담긴 녹음파일과 업무수첩을 발견했다.

A씨가 남긴 녹음파일에는 2018년 2월부터 2년여 기간 동안 5시간 분량에 달하는 내용이 남아있었다. 김 전 총장은 A씨의 평소 행동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운전 중인 A씨의 머리를 때리고, '내 말 씹냐? 개XX, 내가 돌겠어' '돌대가리' '미친×' 등의 폭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지 출처: 연합뉴스

또 A씨에게 "우리 집 쓰레기 좀 치워줘요.리어카 들고 와요. 양이 많으니까" "30도가 넘으면 (반려견에게) 선풍기를 틀어주라" "우리 집에 들어가서 구두 좀 닦아줘요" 등 허드렛일을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밖에도 업무수첩에는 각종 허드렛일을 한 정황들이 담겨졌다. 이후 A씨의 유족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김윤배 전 청주대 총장의 갑질과 폭언 스트레스로 돌아가신 아버지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을 올렸고 김 전 총장을 과로와 스트레스 원인 제공자로 고소했다.

A씨의 유족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아버지는 자존심을 버리고 모욕도 참으며 1995년부터 25년 가까이 누구보다 성실하게 일했던 분"이라며 "진짜 가족을 위해 그들이 시키는 개밥 주기, 개집 정리, 구두 닦기, 거북이 집 청소 등의 온갖 일을 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아버지가 갑이라는 사람에게 지속적으로 '갑질'을 당해 왔다는 사실에 슬픔보다는 왜 진작 알지 못했는지 하는 죄책감이 크다"며 "김윤배 씨가 저지른 죄가 있다면 법 앞에서 평등하게 벌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공소장에는 "김 전 총장이 인사 불이익을 가할 수 있는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범행을 한 것"으로 적시됐다.

김 전 총장은 재판 과정에서 변호인을 통해 "피해자의 부수적 업무는 피해자 스스로 했거나 피고인의 정당한 요구로 한 것"이라며 "피해자가 한 일이 회사 업무를 벗어날 수 있지만, 당사자 간 묵시적 합의가 된 부분일뿐더러 그 과정에서 협박이나 폭언은 없었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김 전 총장에 대한 1심 선고는 다음 달 3일 오후 2시 청주지법 423호 법정에서 열린다.

앞서 김 전 총장은 지난 2014년 청주대 총장 시절에도 학교 직원들에게 막말한 녹취록이 교육부 국정감사에서 공개돼 지적을 받은 바 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