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방송조작 피해' KBS, 피의자 신분 전환

KBS2 음악 프로그램 ‘뮤직뱅크’ 방송 점수를 조작해 가수 임영웅에게 피해를 줬다는 의혹을 받는 KBS가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KBS가 임영웅의 방송점수를 의도적으로 낮춰 가수 순위를 조작해 업무를 방해했다’는 취지의 고발을 접수한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KBS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경찰은 KBS 관계자를 참고인 신분으로 내사(입건 전 조사)를 진행해왔고 업무방해 혐의로 입건했다. KBS는 ‘뮤직뱅크’ 방송 점수 채점 기준과 관련한 자료를 경찰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임영웅은 지난 5월 13일 방송된 ‘뮤직뱅크’에 출연해 그룹 르세라핌과 함께 1위 후보에 올랐다. 임영웅은 디지털 음원점수, 음반점수 등에서 르세라핌보다 높은 점수를 받았으나 방송횟수점수(방송점수)에서 0점을 받아 총점 7881점을 기록한 르세라핌에 밀려 2위(7035점)에 머물렀다.

이미지 출처: KBS 뮤직뱅크

방송사의 갑질이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임영웅의 곡이 KBS 내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송출된 사례가 나오자 방송점수 집계 방식을 공개하라는 요구가 일었다.

KBS는 해명 과정에서 논란을 더 키웠다. KBS는 임영웅의 해당 곡이 KBS TV, 라디오, 디지털 콘텐츠에 방송되지 않았다고 주장했으나 집계 기간에 ‘다시 만날 수 있을까’가 라디오에 방송된 점이 알려지자 입장을 바꿨다.

이와 관련해 “KBS가 임영웅의 선곡표를 지웠다가 살리는 기록조작 의혹과 ‘뮤직뱅크’ 해명에 오점이 발견돼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는 취지의 고발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를 이어왔다.

경찰의 수사와 별개로 KBS가 입장이 번복된 이후 ‘뮤직뱅크’에 방송 점수 채점 기준을 대중에게 명확하게 공개하지 않은 점 또한 비판이 일 것으로 보인다.

댓글(0)